팀이 무너져가는 와중에 '손흥민'이 토트넘과 장기 재계약으로 종신을 선언하게 된 과정 요약
상태바
팀이 무너져가는 와중에 '손흥민'이 토트넘과 장기 재계약으로 종신을 선언하게 된 과정 요약
  • 이기타
  • 발행 2022.07.01
  • 조회수 1527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선 스토리를 살펴봐야 한다.

한창 토트넘이 어려울 때 장기 재계약을 선택한 손흥민.

사실 국내 팬들 입장에서 우려가 따르기도 했다.

이대로면 우승 트로피 없이 커리어를 마칠 수도 있기 때문.

 

 

당연히 손흥민도 이 사실을 모르지 않았다.

그럼에도 토트넘에 종신을 맹세한 이유는 따로 있다.

한 커뮤니티에서 지금까지 스토리를 일묙요연하게 정리했다.

사연은 레버쿠젠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DC 토트넘 갤러리
DC 토트넘 갤러리

 

2014 아시안 게임 당시 협회와 손흥민으로부터 차출 요청을 받은 레버쿠젠.

계속된 설득에도 단호하게 거절했다.

 

DC 토트넘 갤러리
DC 토트넘 갤러리

 

단호한 레버쿠젠 측 태도에 절충안도 제시했다.

조별 리그를 건너뛰고 16강부터 차출하는 방안이 나왔다.

그럼에도 레버쿠젠은 단호했다.

 

DC 토트넘 갤러리
DC 토트넘 갤러리

 

결국 무산된 아시안 게임 차출.

그 사이 대표팀은 깔끔하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DC 토트넘 갤러리
DC 토트넘 갤러리

 

손흥민 입장에서 너무나도 아쉬웠을 상황.

시간이 흘러 2년 뒤 다시 한 번 기회가 왔다.

 

DC 토트넘 갤러리
DC 토트넘 갤러리

 

이제 손흥민의 소속팀은 토트넘.

데뷔 시즌 부진한 활약으로 입지가 불안할 때였다.

그럼에도 토트넘은 손흥민 차출을 흔쾌히 허용했다.

 

DC 토트넘 갤러리
DC 토트넘 갤러리

 

하지만 8강 온두라스전 충격패로 또 한 번 무산된 병역 혜택 찬스.

그렇게 또 다시 2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2018 아시안 게임까지 한 달 앞둔 시점.

또 한 번 손흥민이 토트넘에 차출을 요청했다.

그리고 토트넘은 저번과 달리 조건을 걸었다.

 

DC 토트넘 갤러리
DC 토트넘 갤러리

 

무려 아시안 게임 차출 전부터 재계약을 요청한 토트넘.

혹시라도 손흥민의 금메달이 무산될 경우 토트넘 입장에서도 손해였다.

하지만 토트넘은 개의치 않았다.

 

DC 토트넘 갤러리
DC 토트넘 갤러리

 

그렇게 2023년까지 재계약을 하고 아시안 게임으로 향한 손흥민.

극적인 승부 끝에 손흥민이 전역을 명받았다.

 

 

 

금메달 겸 군메달을 품에 안은 순간.

만약 이 순간이 없었다면 지금의 손흥민도 없었다.

 

DC 토트넘 갤러리
DC 토트넘 갤러리

 

3년 동안 계속된 맹활약으로 급상승한 손흥민의 주가.

반면 지난 시즌을 앞두고 토트넘의 상황은 좋지 않았다.

케인의 맨시티 이적 요청, 누누 감독 부임 등 최악의 상황이 이어졌다.

하지만 이번에 재계약을 요청한 건 손흥민이었다.

 

DC 토트넘 갤러리
DC 토트넘 갤러리

 

토트넘의 믿음에 완벽히 보답한 손흥민.

잇따른 우려에도 팀과 택한 의리.

이렇게 된 이상 꼭 토트넘에서 우승 트로피로 보답받길 응원한다.

 

움짤 출처 : 'MBC' 중계화면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