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프스부르크가 '레비'한테 빡쳐서 '손흥민' 영입을 포기했던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 요약
상태바
볼프스부르크가 '레비'한테 빡쳐서 '손흥민' 영입을 포기했던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 요약
  • 이기타
  • 발행 2022.07.13
  • 조회수 253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단 입장에선 최고의 회장이 아닌가 싶다.

많은 팬들에게 '짠돌이'로 유명한 토트넘 레비 회장의 행보.

특히 이적시장 때면 레비 회장의 면모가 빛을 발한다.

여러 구단들이 협상 과정에서 학을 뗐다.

 

 

선수를 영입할 땐 최대한 적은 금액.

반대로 판매할 땐 최대한 큰 금액을 받아내곤 한다.

 

Goal.com
Goal.com

 

레비 회장의 평소 모습 역시 크게 다를 건 없다.

토트넘 입국 당시 겉으로 봤을 때 스텝인 줄 알았다.

 

 

 

스텝을 넘어 짐꾼을 연상케 한 그의 모습.

한국에서도 혼자 걸어다니는데 누가 PL 구단 회장이라고 생각하겠나 싶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특히 레비 회장의 면모는 2016년 당시 손흥민 협상 과정에서 잘 드러났다.

첫 시즌 이후 토트넘에서 PL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던 손흥민.

그러자 볼프스부르크가 손흥민 영입을 위해 접근했다.

 

에펨코리아
에펨코리아

 

떨어진 폼, 여기에 병역 문제까지 남아있던 상황.

볼프스부르크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금액을 들고 왔다.

 

에펨코리아
에펨코리아

 

당연히 단칼에 거절한 레비 회장.

하지만 볼프스부르크도 포기하지 않았다.

 

에펨코리아
에펨코리아

 

이에 구체적 금액을 밝힌 레비 회장.

볼프스부르크는 이 제안을 받아들였다.

 

에펨코리아
에펨코리아

 

하지만 여기서 또 한 번 레비 회장이 금액을 올렸다.

놀랍게도 볼프스부르크 역시 이 금액을 받아들였다.

 

에펨코리아
에펨코리아

 

여기서 레비 회장은 또 한 번 금액을 올리며 볼프스부르크의 속을 박박 긁었다.

결국 먼저 포기한 건 볼프스부르크였다.

 

에펨코리아
에펨코리아

 

드락슬러를 잔류시키며 불발된 손흥민 이적 불발.

여기까지가 흔히 알려진 이적 무산 스토리였다.

 

THE FACT
THE FACT

 

훗날 자서전에서 당시 이야기를 밝힌 손흥민.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는데 여기엔 제법 흥미로운 이야기가 담겨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애초에 레비 회장은 손흥민을 팔 생각이 없었다.

혹시라도 팔았다가 포체티노 감독에게 생명의 위협을 느낀 레비 회장.

그 와중에 높인 금액을 수락한 볼프스부르크도 대단하다.

결과적으로 신의 한 수가 된 손흥민의 이적 불발.

어찌 보면 구단 입장에선 최고의 회장이 아닌가 싶다.

 

움짤 출처 : '아이게스 iguess?!' 유튜브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