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X야, 이리 와 봐!!!" 경기 도중 밀치며 극대노한 '산체스'에게 지지 않고 맞서 싸운 '조규성'
상태바
"새X야, 이리 와 봐!!!" 경기 도중 밀치며 극대노한 '산체스'에게 지지 않고 맞서 싸운 '조규성'
  • 이기타
  • 발행 2022.07.14
  • 조회수 3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크업 이후 완전히 다른 선수가 됐다.

전북 시절 큰 키와 점프력으로 주목받았던 조규성.

다만 공격수로 뭔가 부족했다.

육각형은 육각형인데 다소 작은 육각형으로 아쉬움을 샀다.

 

 

전북에서 완벽한 주전 공격수로 거듭나기엔 역부족이었다.

결국 김천 상무로 입대하며 심기일전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입대 후 아예 다른 선수가 됐다.

벌크업에 성공하며 힘이 생겼고, 볼 소유 능력도 장착했다.

기존 장점에 더해져 무서운 공격수로 거듭났다.

 

온라인 커뮤니티

 

급기야 대표팀에서도 황의조와 주전 경쟁에 나섰다.

최종예선과 평가전 모두 임팩트를 남기며 월드컵까지 바라보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토트넘전에서도 팀 K리그 멤버로 선발된 조규성.

최전방에서 내로라하는 수비수들과 경합에서도 전혀 밀리지 않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

 

특히 조규성이 자주 맞상대한 수비수는 산체스.

그 과정에서 결정적 기회를 잡기도 했다.

 

 

 

 

분명 접촉이 있었지만 PK를 선언하지 않은 주심.

VAR이 있었다면 충분히 PK가 선언될 수 있는 장면이었다.

하지만 산체스 생각은 다소 달랐다.

 

 

 

 

조규성이 헐리웃 액션을 했다고 판단했다.

곧바로 조규성을 밀치며 항의했고, 벌크업한 조규성 역시 산체스와 신경전에서 밀리지 않았다.

 

 

 

한편 그 순간 평화의 요정으로 등장한 이승우.

과거 기성용의 싸움을 말린 것처럼 이 싸움도 중재했다.

 

Las Vegas Review-Journal
Las Vegas Review-Journal

 

이후에도 계속해서 서로를 상대한 두 사람.

그 과정에서 전반 막판 조규성이 산체스 상대로 판정승을 거뒀다.

 

 

 

산체스가 순간적으로 놓친 조규성의 움직임.

조규성이 그 틈을 타 재빠르게 헤더로 연결했다.

 

 

 

향후 월드컵에서 조규성이 상대해야 할 세계적 수비수들.

비록 이벤트 매치지만 간접적으로 조규성의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KLeagueEspanol' 트위터
'KLeagueEspanol' 트위터

 

벌크업 이후 완전히 다른 선수가 된 조규성.

앞으로 성장세가 더 기대되는 이유다.

 

움짤 출처 : 'Coupang Play' 중계화면, '케이싸커 K-SOCCER', '파다튜브 : PADATUBE' 유튜브, 2차 - 펨코 "사슴가슴"님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