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랑 일 한 번 하실래요?" 한국 대표팀에게 제안을 받았던 '히딩크 감독'의 예상치 못한 반응
상태바
"저희랑 일 한 번 하실래요?" 한국 대표팀에게 제안을 받았던 '히딩크 감독'의 예상치 못한 반응
  • 이기타
  • 발행 2022.08.08
  • 조회수 8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상 거절 의사였다.

한국 축구사는 2002 한일 월드컵 전과 후로 나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4강의 기적은 한국 축구계에 역사적인 사건이었다.

그리고 그 주역에 있었던 히딩크 감독.

18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많은 팬들이 그리워한다.

 

 

하지만 히딩크 감독이 처음부터 대한민국 대표팀에 부임하려 했던 건 아니다.

당초 축구협회의 제안을 받은 히딩크 감독의 답변은 "NO"였다.

당시 라리가에서 연이은 실패로 아쉬움을 안겼던 히딩크 감독.

그럼에도 낯선 변방 한국행을 선택하기란 쉽지 않았을 터.

 

유튜브 '14F'
유튜브 '14F'

 

그래도 축구협회 직원들은 포기하지 않았다.

직접적으로 무슨 방법이 없을지에 대해 물었다.

그러자 히딩크 감독은 불가능에 가까운 두 가지 조건을 제시했다.

 

유튜브 '14F'
유튜브 '14F'

 

첫 번째 조건은 해외 원정 훈련 뿐 아니라 강팀과의 지속적인 평가전.

하지만 현실적인 부분을 고려해야 했다.

가장 컸던 건 예산 문제.

 

유튜브 '14F'
유튜브 '14F'

 

강팀들 입장에선 굳이 한국과 경기를 할 메리트가 없었다.

겨우 매치를 잡더라도 상당한 비용이 투입돼야 했다.

이를 지속적으로 잡기란 현실적으로 무리였다.

 

유튜브 '14F'
유튜브 '14F'

 

매치 10번만 잡아도 투입되는 금액이 무려 120억.

히딩크 감독의 조건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유튜브 '14F'
유튜브 '14F'

 

대표팀 선수들을 언제가 됐건 소집할 수 있도록 해야 했다.

오히려 앞선 조건보다 더 현실적으로 어려울 수밖에 없었다.

국가대표 대부분 소속 클럽이 있었던 상황.

유럽파는 물론이고 국내파의 경우 더 큰 문제가 있었다.

 

유튜브 '14F'
유튜브 '14F'

 

대부분 K리그 소속이었던 당시 대표팀 선수들.

이들이 대거 빠질 경우 K리그 일정 자체에 차질도 불가피한 상황.

그 누구보다 잔뼈가 굵은 히딩크 감독이 이 사실을 모를 리 없었다.

사실상의 거절이었던 셈.

 

유튜브 '14F'
유튜브 '14F'

 

그런데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불과 열흘 뒤 히딩크 감독을 찾아간 축구 협회 직원.

그러곤 얘기했다.

 

유튜브 '14F'
유튜브 '14F'

 

두 가지 조건을 모두 수용한 협회 측.

현실적으로 어려운 조건들을 모두 받아들인 것.

그만큼 히딩크 감독, 그리고 월드컵 성공은 간절했다.

 

유튜브 '14F'
유튜브 '14F'

 

이를 본 히딩크 감독 역시 놀라기는 매한가지였다.

당연히 어려운 조건이라 생각했기 때문.

 

유튜브 '14F'
유튜브 '14F'

 

그것도 열흘 만에 결정했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 히딩크 감독.

국가 차원에서 염원했던 월드컵 성공.

결국 히딩크 감독은 한국행을 선택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K리그의 희생은 피할 수 없었다.

당시 특수했던 상황적 요소가 작용했기에 가능했던 조건.

그만큼 축구협회가 월드컵 성공을 얼마나 열망했는지 알 수 있었던 일화다.

히딩크 감독과 2002 대표팀은 그렇게 전설이 됐다. 

 

움짤 출처 : '히스토리 후', 'MBC' 방송화면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