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레전드!" 모두에게 헹가래 받으며 헌신한 세월을 보상받은 '바르샤 레전드' 근황
상태바
"굿바이, 레전드!" 모두에게 헹가래 받으며 헌신한 세월을 보상받은 '바르샤 레전드' 근황
  • 이기타
  • 발행 2022.08.09
  • 조회수 676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보적이었던 바르샤 커리어.

오랫동안 바르샤에 이어진 풀백 고민.

특히 알베스의 대체자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그만큼 워낙 알베스의 존재감이 어마어마했다.

 

 

풀백으로 가져야 할 장점은 모조리 지닌 알베스.

개인 커리어 뿐 아니라 팀 커리어까지 독보적이었다.

 

'BarcaUniversal' 트위터
'BarcaUniversal' 트위터

 

통산 우승 트로피만 해도 44회. (클럽 + 국대 합산)

메시를 제치고 최다 우승 기록.

FIFA 월드 베스트 8회, UEFA 올해의 팀 5회.

팀과 개인 커리어 모두 완벽에 가까웠다.

 

Goal.com
Goal.com

 

그러자 바르샤는 지난 겨울 알베스의 대체자를 알베스로 메웠다.

알베스는 출전과 동시에 베테랑의 역할을 선보였다.

한참 은퇴하고도 남았을 39세 나이에 자신의 클래스를 증명했다.

 

'BarcaTimes' 트위터
'BarcaTimes' 트위터

 

재계약 이야기도 나왔지만 더이상의 동행은 없었다.

결국 올 여름을 끝으로 짧았던 알베스와 바르샤의 동행이 마무리됐다.

 

Barca Blaugranes
Barca Blaugranes

 

그렇게 멕시코 리그 나시오날로 떠난 알베스.

하지만 이게 마지막은 아니었다.

 

Marca
Marca

 

지난 6일 진행된 알베스 소속팀 나시오날과 바르샤의 감페르컵 경기.

이 경기에서 알베스의 고별식 행사가 진행됐다.

 

'433' 트위터
'433' 트위터

 

다른 팀 소속으로 맞이한 바르샤에서의 고별식.

옛 바르샤 동료들과 일제히 포옹을 나눴다.

 

 

 

이제 진짜 바르샤에서의 마지막 인사가 될 순간.

바르샤 팬들 역시 알베스에게 기립 박수로 리스펙을 보냈다.

 

 

 

모두 모여 알베스를 헹가래 한 바르샤 선수들.

레전드의 마지막을 모두가 함께 기념했다.

 

 

 

알베스의 대체자를 알베스로 메워야 했던 바르샤.

그만큼 알베스의 바르샤 커리어는 독보적이었다.

 

'433' 트위터
'433' 트위터

 

이제부터 알베스 역시 새로운 도전을 앞두게 된 상황.

현역 마지막 불꽃을 멕시코에서 태우게 됐다.

 

'goal' 트위터
'goal' 트위터

 

언제까지 현역 생활을 할지 모르겠지만 지금까지도 충분히 리스펙이다.

남은 커리어 역시 행운이 따르길 응원한다.

 

움짤 출처 : 'FC Barcelona' 유튜브

평범함은 거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