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에 이어 AC밀란 상대로도 득점 터트리며 제대로 미쳐버린 'K리그 출신 공격수' 근황
상태바
첼시에 이어 AC밀란 상대로도 득점 터트리며 제대로 미쳐버린 'K리그 출신 공격수' 근황
  • 이기타
  • 발행 2022.09.15
  • 조회수 89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시즌 초반부터 예사롭지 않은 득점 감각.

K리그 입성 전까지 오르샤의 이름은 무명에 가까웠다.

크로아티아와 슬로베니아 등에서 활약했으나 큰 임팩트를 보이지 못했다.

결국 오르샤가 선택한 건 K리그행.

 

 

낯선 땅에서 커리어 반전의 계기를 마련한 오르샤.

디나모 자그레브로 향한 뒤 일약 스타로 발돋움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

 

오르샤가 스타로 떠오른 건 토트넘과 유로파리그 맞대결.

2020-21 시즌 유로파리그 토트넘전 깜짝 해트트릭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UPYOURARSENAL04' 트위터
'UPYOURARSENAL04' 트위터

 

이후로도 오르샤의 활약은 어마무시했다.

유로 2020에선 16강 스페인전에 교체 투입돼 1골 1도움으로 폭풍 맹활약을 펼쳤다.

지난 시즌 유로파리그 16강 세비야전에서도 득점포를 가동했다.

토트넘에 이어 런던 클럽 웨스트햄 상대로도 원더골을 터트렸다.

 

Sky Sports
Sky Sports

 

올 시즌 역시 개막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벌써 10골로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한 상황.

급기야 지난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1차전에서 첼시라는 대어를 낚았다.

 

The Guardian
The Guardian

 

경기 초반 첼시 수비를 무너트린 오르샤의 침투 한 방.

침착하게 케파 골키퍼까지 뚫어내며 결승골에 성공했다.

 

 

 

첼시마저 1-0으로 제압하며 절정에 달한 오르샤의 폼.

내친김에 2차전 AC밀란을 상대로 또 한 번 이변을 노렸다.

 

MSC Football
MSC Football

 

전반 내내 AC밀란을 상대로 잘 버텨온 디나모 자그레브.

이 상황에서 오르샤가 감각적인 감아차기를 선보였다.

 

 

 

순간적으로 AC밀란을 긴장시킨 오르샤의 슈팅 한 방.

확실히 최근 폼에 이유가 있다는 걸 증명했다.

 

 

 

하지만 전반 막판과 후반 초반 연속 실점을 허용한 팀.

0-2로 패색이 짙은 상황에서 오르샤가 또 한 번 날아올랐다.

 

 

 

다시 한 번 희망의 불씨를 타오르게 한 만회골.

그 주인공은 이번에도 오르샤였다.

 

 

 

 

감각적인 마무리로 또 한 번 터트린 챔피언스리그 득점.

벌써 조별예선에서 첼시와 AC밀란을 상대로 2경기 연속골에 성공했다.

팀은 결국 1-3으로 패했지만 오르샤의 활약은 충분히 인상적이었다.

 

'bet365' 트위터
'bet365' 트위터

 

올 시즌 초반부터 예사롭지 않은 오르샤의 득점 감각.

이대로 맹활약하며 언젠가 빅리그에도 입성하길 응원한다.

 

움짤 출처 : 'SPOTV' 중계화면

평범함은 거부한다.